자유게시판

맨유, 브뤼헤 1-1 무승부로 마무리 됐습니다

페이지 정보

본문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원정골을 안고 클럽 브뤼헤(벨기에)와의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에 돌입한다.

맨유는 21일(한국시간) 벨기에 얀 브레이델 스타디움에서 브뤼헤와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을 1-1로 무승부했다.

맨유는 오는 28일 무대를 홈 구장인 올드 트래포드로 옮겨 2차전 경기를 갖는다. 맨유는 0-0으로 비기기만 해도 원정 다득점 우선 원칙에 따라 16강 티켓을 얻을 수 있다.

프리미어리그 4위 경쟁에 놓여있는 맨유는 제시 린가드와 안드레아스 페레이라 등을 투입하며 부분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맨유는 전반 15분 엠마누엘 데니스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시몽 미뇰레 골키퍼의 골킥이 최전방 데니스에게 연결됐고, 세르히오 로메로 골키퍼가 나온 틈을 데니스가 놓치지 않았다.

맨유는 이후에도 데니스를 앞세운 브뤼헤 공격에 고전했지만 전반 36분 공격수 앙토니 마시알이 상대 수비수의 실수를 놓치지 않으며 스코어에 균형을 맞췄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은 후반 들어 오디온 이갈로와 프레드, 브루노 페르난데스를 투입하며 역전골을 노렸으나 추가 득점 없이 경기는 1-1로 마무리됐다.

관련자료

Hanpolnak Tv